예약문의

홈 > 예약문의


이전년도  이전달     2019년 12월     다음달  다음년도
일(SUN) 월(MON) 화(TUE) 수(WED) 목(THU) 금(FRI) 토(SAT)
1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3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4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5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6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7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8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9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0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1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2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3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4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5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6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7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8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19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0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1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2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3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4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5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6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7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8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29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30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31
일반룸 준특실 특실룸

    
   
*. 단체룸 예약은 전화로 문의해 주세요.


[일반룸] 인공유산 낙태약미프진처방받을수없나요? 미프진복용방법
 작성자 : 김재협
날짜 : 19-12-03 13:37   조회 : 1    
 방선택 : 2019-12-04 ~ 2019-12-06 ,  연락처 : 01072701774
식약처,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식약처의 한 직원은 의약품 제조사나 수입사가 시판을 위해 사전 안전성 검토를 요청하기 이전에, 국민이 원하는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식약처가 사전에 검토해야만 하는 근거 법령이나 규정이 따로 없다는 답변도 했었는데요.

하지만 명확한 근거 규정이 없다는 것만으로는 이런 국내 미허가 의약품에 대한 연구나 안전성 검토 자료가 없는 것이 정당화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왜냐하면 식약처에는 의약품에 관한 법령 및 고시의 제정 · 개정의 권한이 있으며, 의약품 허가 제도 운영 및 정책개발의 의무가 있는 기관14이기 때문이죠.

^^바로구입가기^^
↓↓아래 이미지 클릭↓↓
★bit.ly/mifepsrex★카톡:word8★텔레그램:vtr8948★라인:zad8★

국내에 의약품을 판매하고자 하는 사업자가 없다는 이유로 의약품의 안전성을 검토조차 하지 않는 것과, 판매하고자 하는 사업자가 없더라도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검토하고 허가한 내용이 준비되어 있는 것의 차이는 매우 큽니다. 지금의 식약처라면 특히 시민들의 요구가 많은 의약품인 경우, 소잃고 외양간 고치듯 이슈가 크게 터지고 나서야 늑장 대응을 하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해당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 검토 자료조차 없다는 둥, 없는 이유는 법률이 미비한 것이니 법률부터 제정해야 한다는 둥 우왕좌왕 하다가 시간은 흐르고 당장 약이 필요한 사람들은 고통이 더 커지겠지요. 누군가는 불법으로 수입된 약을 손에 넣을 수도 있고 그 유통 과정에서 유사 마약 등이 유통될 수도 있고요.

식약처는 이미 2년 전인, 2016년에도 협력과 소통으로 국민 행복 안전망을 넓히겠다는 목표를 발표했었는데요.15 아직 해당 목표가 유효하다면,  좀 더 적극적으로 국민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합니다. 식약처는 이제라도 시민이 어떤 약을 필요로 하는지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국내에서 시판되지 않는 약을 시민이 필요로 할 때 어떤 역할로 시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안내할 것인지 고민해야 합니다. 해결책을 내놓음은 물론 관련 법령 및 제도의 개정과 제정, 관계 부처의 협력 요청을 더 이상 미루지 말아야 할 때입니다.

^^바로구입가기^^
↓↓아래 이미지 클릭↓↓
★bit.ly/mifepsrex★카톡:word8★텔레그램:vtr8948★라인:zad8★

청와대, 인공임신중절 기능 의약품 허가 여부는 낙태죄 폐지 여부와 무관,  관련 의약품 논의장 마련 시급
청와대 또한 미프진 도입을 요구했던 해당 청원에 대해 합법적 인공임신중절 대상의 확대 여부와 별개로 해결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합니다. 인공임신중절을 결정한 사람은 1분 1초의 시간도 지체할 여유가 없을 것입니다. 현재 합법적인 인공임신중절을 해야만 하는 여성의 건강권과 선택권의 확대를 위해서라도 청와대는 인공임신중절 기능의 의약품 허가 여부 및 대책 마련 논의를 위해 각 부처와 함께 발 빠르게 나서야만 합니다.